블로그 이미지
삶은 무엇을 손에 쥐고 있는가가 아니라 누가 곁에 있는가에 달려 있음을 나는 배웠다...
cloudberry

Tag

Notice

Recent Comment

Recent Trackback

Archive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 3,734total
  • 0today
  • 1yesterday
2010.04.09 03:59 분류없음
초강대국 미국은 남북 전쟁을 겪기 전까지 흑인 노예제도라는 낡은 구습으로 
인권을 유린하던 시절이 있엇다.

조지 워싱턴 카버는 바로 그 남북전쟁 직후에 흑인 노예의 아들로 태어났다.
태어난지 불과 몇 달 만에  어머니와 함께 노예 도둑에게 끌려가  어머니는 배에 실려간 뒤 
행방을 알 수 없게 되었고  어린 조지는 경마용 말과 교환되어  모세스 카버에게 팔려가는 처지가 되었다.

링컨에 의해 노예 해방이 되자  그의 주인 이었던 모세스 카버는 조지를 양자로 삼고, 학교에 까지 보내게 된다.

" 흑인은 왜 공부를 하면 안되나요?"

이런 생각을 품었던 조지에게는 그야말로 하늘의 선물이나 다름없었다.
비록 노예의 신분이었지만 자신의 처지를 비관하기 보다는 늘 변화를 꿈꾸는 소년이었다.

조지의 학교생활은 순탄치만은 않았다. 그렇지만 다행히도 그를 돕는 손길 또한 준비되어 있었다.

Iowa 농과대학 최초의 흑인 학생과 농업박사가 된 그는 , 늘 가난과 굶주림에 허덕이는 
남부 흑인들에게 목화가 아닌  고구마와 땅콩을 재배하도록 독려해서  그들의 경제를 되살리는데 큰 몫을 해냈다.

그런데 해마다 땅콩 농사가 풍년이 되자  남아도는 땅콩 때문에 다시 경제적 어려움이 닥쳤다.

'이 땅콩으로 뭔가 새로운 것을 만들어 볼 수 있지 않을까?'

이렇게 고민하던 조지는 땅콩 연구에 전념해  오늘날 땅콩 버터를 만들게 된다.
그 외에  땅콩을 이용한 식료품, 의약품, 화장품 등 300가지가 넘는 제품을 개발해 
쓰러져가는 경제를 다시 일으키는데 크게 기여했다.

그는 '미국인이 가장 존경하는 과학자'중 한명이며  위대한 발명가 명예의 전당에 들어가는 영예도 얻었다.

 "어떤 것이든 당신이 그것을 아주 많이 사랑한다면 
 그것이 당신에게 말을 걸 것이다."

라는 유명한 말을 남긴 그는  자신이 배운 것을 이웃에게 나누어 주는 삶을 살아야 한다는 신념으로 
일생을 봉사와 나눔의 삶으로 채웠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cloudberry
2010.01.19 13:46 분류없음
번은 노르웨이의 극작가인 입센의 친구가 정신병원을 방문했다.
한시간쯤 돌아다니며 환자들과 이야기를 나눠 보니  전부 나름대로 분별력이 있었다.
  자신들의 인생 경험을 이야기하는 모습도 다 아무 문제가 없어 보였다.
그래서 의사를 찾아가 물었다.
"왜 저 사람들을 가둬 두는 거지요?"
의사는 이렇게 대답했다. "물론 다 좋은 사람들입니다. 그런데 저들에게는 한 가지 
심각한 문제가 있습니다. 자기 이야기 밖에는 안 한다는 것이죠.. 
 아침을 먹고도, 점심을 먹고도, 저녁을 먹고도 오직 자기 자신에게 빠져있는 사람,
 바로 그런 사람이 정신병자 입니다."

  오늘날  우리의 모습은 온전한 것 같지만  자세히 보면 정신병자처럼  모두들 
자기 자신만 바라보고 있다. 
  십자가의 능력이 내 안에 임한다는 것은  보이지 않던 내 이웃이 보이는 것이다.
그들의 아픔이 내 안에 자리잡는 것이다.
그들의 아픔이 내 자신, 내 가족의 고민과 눈물처럼 다가오기 시작하고 긍휼히 
여겨지는 것이다. 그러면 그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일도, 사랑을 전하는 일도
 그렇게 힘들고 부담스럽지만은 않게 된다. 아니 기쁘게 감당할 수 있게 된다.
 우리 안에 과연 이 사랑이 있는가? 다른 어떤 것으로도  이 사랑을 대신할 
수는 없다.     -내 영혼의 행복 비타민 / 도원욱-
-------------------------------------------------------------------------------------------------------
 사랑하는 자들아  우리가 서로 사랑하자 
 사랑은 하나님께  속한 것이니  사랑하는 자마다 
하나님께로 나서 하나님을 알고
사랑하지 아니하는 자는 하나님을 알지 못하나니
이는 하나님은 사랑이심이라
  하나님의 사랑이 우리에게 이렇게 나타난 바 되었으니
하나님이 자기의 독생자를 세상에 보내심은 
저로 말미암아 우리를 살리려 하심이니라

 사랑은 여기 있으니 우리가 하나님을 사랑한 것이 아니요
오직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사 우리 죄를 위하여 화목제로 
그 아들을 보내셨음이니라..  요한  일서 4:7~ 


  " 사랑 안에 두려움이 없고  온전한 사랑이 두려움을 내어 쫓나니 .. "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cloudberry

QT

2010.01.11 11:38 분류없음
- my calling -
 금세기 최고의 발견이라고 칭송받는 인간게놈프로젝트가 몇 년 전에 발표되었다.
인간게놈연구소의 소장 프란시스 콜린스 박사는 독실한 크리스챤이다.

그는 27살에 C.S.루이스의 글을 읽으면서 회심을 경험한다.
회심 후 한 때 목사가 될까도 생각했지만 자신에게 목회적 은사가 없음을 깨닫고,
세계 최고의 과학자가 되겠다고 결심한다.

게놈프로젝트를 완성하자 그가 독실한 기독교인임을 아는 한 기자가 다음과 같이 질문했다

"당신 마음속에  있는 믿음과 당신의 과학적인 성과가 어떻게 양립할 수 있습니까?"

그는 이렇게 대답했다.
"과학이라는 것은, 하나님이 이미 알고 계셨지만 인간이 몰랐던 것을
하나씩 발견해 나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매번 새로운 사실을 실험을 통해 알아갈 때마다 그 순간이 내게는 하나님의 새로운 창조 원리를 발견하는 경탄에 찬 경배의 순간이 된다"
 그는 유전자 지도를 완성하면서 인간이 얼마나 작은 존재인지를 깨닫고, 
하나님의 위대함을  보게 되었다.  만일,  콜린스 박사가 목회자가 되었다면 
 그리 큰 영향을 끼치지 못했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그는 자기 소명이 
과학을 연구하는 것에 있음을 깨달았고,  수많은 사람에게 영향을 미쳤다.  
이것이  마이콜링 my calling  이다.                                   -홍성욱-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cloudberry

티스토리 툴바